정치 >

골프 자제령 풀릴까?..朴대통령, PGA 프레지던츠컵 명예회장 수락

박근혜 대통령이 내년 10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단체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의 명예 대회장(Honorary Chairman)직을 수락한다.

프레지던츠컵은 1994년 창설 후 개최국의 현직 혹은 전직 국가원수가 관례적으로 명예대회장을 맡아왔으며 여성 명예회장으로선 줄리아 길라드 호주 총리에 이어 두번째다.

박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팀 핀쳄 PGA 투어 커미셔너 등 2015 프레지던츠컵 대회 관계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핀쳄 커미셔너가 요청하는 명예 대회장직을 공식 수락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프레지던츠컵은 2년에 한 번씩 미국 대표팀 12명과 유럽을 제외한 국가 대표선수(인터내셔널팀) 12명이 벌이는 남자 골프 대회다. 미국팀과 유럽팀이 벌이는 라이더컵과 함께 세계 2대 골프 대항전이다.


프레지던츠컵이 아시아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내년 10월6일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진행된다. 이 대회는 전 세계 225개국, 10억 가구에 30개 언어로 중계될 예정이다.

이날 접견에는 핀쳄 커미셔너와 제이 하스 미국팀 선수단장, 닉 프라이스 인터내셔널팀 선수단장, 최경주 인터내셔널팀 수석 부단장, 류진 대회 조직위원장, 유정복 인천시장 등이 참석하며,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배석한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