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발견, 묘소 옮기는 중에 나와


대전에 위치한 도솔산에서 500년 전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돼 주목 받고 있다.

대전시립박물관은 지난 1일 대전 서구 갈마아파트 뒷산 단양우씨 세장지에서 조선시대 중종대 인물인 우백기(禹百期)의 미라와 함께 출토된 습의(襲衣)를 수습했다고 3일 밝혔다.

미라가 발견된 곳은 조선시대부터 단양 우씨들의 세장지였던 곳으로 도시개발 때문에 대부분 묘소가 오래 전에 이장되고 마지막 남은 1기의 묘소를 옮기는 과정에서 미라가 출토됐다.

시립박물관 측에서는 미라와 함께 발견된 시신을 싼 대렴의(大斂衣)를 긴급 수습하고 나서, 출토복식의 특성인 급격한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보존처리 전문기관으로 바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피장자인 우백기는 우세건(禹世健, 1497~1529)의 넷째 아들로 족보에 생몰연대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시립박물관은 이번에 수습한 출토복식은 실유물이 희귀한 16세기 전반기인 임진왜란 이전 자료로, 복식사에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발견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묘소 옮기는 과정서 발견됐네", "도솔산 500년 전 미라, 출토복식 부패 방지위해 보존처리기관으로 옮겼구나", "도솔산 500년 전 미라, 우백기의 생몰연대는?",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보존상태는 어떨까", "도솔산 500년 전 미라 발견이라니 신기하다", "도솔산 500년 전 미라, 출토복 학술적 가치 높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