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글로벌 금융 허브를 꿈꾸며 부산 발전전략 함께 찾는다

글로벌 금융 허브를 꿈꾸며 부산 발전전략 함께 찾는다

글로벌 시대 경제를 선도하는 'First-Class 경제신문' 파이낸셜뉴스와 부산파이낸셜뉴스가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준공을 맞아 세계적 금융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부산광역시의 현재와 미래를 짚어보는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5일 부산 부전동 부산롯데호텔에서 개최되는 '제1회 부산글로벌금융포럼'은 부산파이낸셜뉴스와 부산시, BS금융그룹이 공동 주최하고 부산경제진흥원(국제금융도시추진센터)이 공동 주관한다.

'글로벌 금융도시 부산, 미래를 연다'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세계적 석학과 경제전문가,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해 세계 금융시장의 흐름을 심층 진단하고 부산 금융중심지 및 금융산업 발전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 겸 부산파이낸셜뉴스 사장의 개막사, 서병수 부산시장과 성세환 BS금융그룹 회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윤창현 한국금융연구원장의 기조연설 및 부산 글로벌 금융중심지 발전전략, 부산 파생.선박금융시장 발전전략에 대한 주제발표 및 토론이 이어진다.

특히 이번 포럼에는 글로벌금융센터지수(GFCI)를 발표하는 영국 컨설팅회사 지옌그룹의 마크 옌들 부국장이 '부산이 글로벌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한 핵심전략'을 발표한다. 또 도이치뱅크 전무 겸 아시아에셋파이낸싱 헤드인 올리버 베틴이 '세계 파생상품시장 동향과 한국의 대응전략'을 발표해 글로벌 금융전문가의 관점에서 본 부산 금융중심지 발전전략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조성제 BS금융경영연구소 소장이 '부산 금융중심지에 필요한 금융 전문인력 양성방안'을, 최욱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연구센터 센터장이 '한국거래소 파생금융시장 환경 및 활성화 전략'을, 이재민 한국해양대학교 교수가 '한국 선박금융 동향과 부산의 선박금융 발전전략'에 대해 각각 강연할 예정이다.

또 세션1에서 김창수 부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정현민 부산광역시 경제산업본부장, 김영재 부산대학교 교수와 함께 패널토론을 하고 세션2에서는 엄영호 연세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최성영 해양금융종합센터 센터장, 이장우 부산대학교 교수, 강병태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사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함께 토론하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부산은 BIFC가 준공되고 금융공기관 이전과 해양금융종합센터 및 부산국제금융연수원 등이 설립되는 등 글로벌 금융중심지로서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부산이 글로벌 금융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발전전략과 세부 실행방안을 마련해 향후 정책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황상욱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