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국 중간선거] 통화정책엔 부정적인 요인, 금리인상 앞당겨질라 촉각

미국에서 4일(현지시간) 진행되는 중간선거 결과가 야당인 공화당의 우세로 점쳐지지만 국내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공화당의 승리로 야당이 상원과 하원 양원을 장악하게 되더라도 미국 실물경제가 아직 뚜렷한 회복세를 보인다고 확신할 수는 없는 데다 유로존, 일본 등 주변국과의 관계상 통화정책 등 변화를 주기가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다만 그동안 공화당이 현재의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통화정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던 만큼 긍정적 요인보다는 부정적 요인이 크다는 지적이다.

■증시 큰 영향 없을 것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대체로 미국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승리해 여소야대 구도가 되더라도 증시에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봤다.

류용석 현대증권 팀장은 "과거 사례를 봤을 때 중간선거 결과에서 여야가 뒤바뀌더라도 실제 주가나 채권에서 큰 변동성을 야기하지는 않았고 오히려 주가지수가 오르기도 했다"며 "현재 오바마 정권의 재정, 통화정책이나 외교전략이 통째로 바뀔 수 있느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도 "지난 2011년 신용등급 강등, 2012년 재정절벽 및 연방정부 지출감축, 2013년 연방정부 폐쇄 등에서 여론은 공화당에 부정적이었다"며 "중간선거 종료는 불확실성 해소로 인해 금융시장에 오히려 좋은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동안 공화당이 지속적으로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여온 만큼 중간선거가 긍정적 요인보다는 부정적 요인이 크다는 지적도 있다. 김학균 KDB대우증권 부장은 "큰 영향은 없겠지만 단순히 여소야대가 되는 측면보다는 공화당이 연준의 양적완화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던 게 악재가 될 수 있다"며 "통화정책을 정치인들이 흔들 수는 없겠지만 만약 잡음이 발생하게 된다면 긍정적인 요인보다는 부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리인상 시점 관심

시장의 가장 큰 관심은 미국의 금리인상 여부다. 전문가들은 공화당이 급격히 정책을 바꾸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
류 팀장은 "공화당이 통화정책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한 적이 있어서 그 부분이 수정될 것인가가 중요하다"면서 "미국이 갖고 있는 고용, 주택 상황이나 유로존, 일본 등과의 통화정책을 감안하면 급격한 정책 변화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그는 "달러 환율이 레임덕 우려로 인해 부분적으로 약세를 보이겠지만 큰 변동성을 보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달 중순 이후 예정됐던 가장 큰 변수가 중간선거였던 만큼 오는 13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를 앞두고 불확실성이 해소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곽 연구원도 "투자자들은 공화당이 양원을 장악하면 금리인상 시점이 앞당겨지지 않겠느냐는 우려와 함께 재정지출 축소에 대한 압박 강도가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한다"면서 "공화당의 최종 목표가 중간선거가 아닌 대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공화당이 이번 중간선거에 승리해도 생각보다 조용한 승리를 만끽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