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코스닥&CEO] 김대영 슈피겐코리아 대표 "아이폰6 액세서리 대박"

슈피겐코리아 김대영 대표(왼쪽)가 모바일 케이스를 디자인하고 있는 직원과 아이디어를 나누고 있다.
슈피겐코리아 김대영 대표(왼쪽)가 모바일 케이스를 디자인하고 있는 직원과 아이디어를 나누고 있다.

"꿈이 있다면 세계 1위의 모바일패션 기업이 되는 것이다. 코스닥은 그 꿈을 향한 디딤돌이 될 것이다."

지난 3일 서울 가산디지털단지에서 만난 김대영 슈피겐코리아 대표의 표정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5일 코스닥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 슈피겐코리아는 2009년 설립된 모바일기기 액세서리 전문기업이다. 모바일 케이스와 휴대용 외장 배터리, 거치대, 백팩(가방) 등을 주로 생산한다.

국내를 비롯해 미국, 유럽, 일본 등 해외시장에서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을 장악하고 있다. 아마존, 이베이, 라쿠텐 등 온라인몰과 코스트코, 스태플스, 다이아몬드 등 유통사 2000개 매장, 60여 개 총판을 통해 세계 100여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슈피겐코리아는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투자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현지 사무소에는 아직 물류센터가 없는 상태다. 상장후 미국 땅을 밟는 김 대표는 물류센터를 오픈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IT인프라 구축, 인재확보, 다양한 카테고리로 상품 영역 확대 등 내실 강화와 외형 넓히기를 동시에 펼친다.

아마존 등 온라인 시장외에도 미국 오프라인 매장을 2016년 말까지 6000여 개로 늘릴 계획이다.

김 대표는 최근 아이폰6의 출시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애플과 모바일 액세서리 관련 라이센싱 계약을 맺은 상태라 아이폰6 액세서리 제품이 많이 팔려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과 액세서리 라이센싱을 맺은 업체는 국내에 2~3개밖에 없다.

김 대표는 "아이폰6가 출시되자 마자 인기를 끌고 있어 모바일 케이스 및 주변 기기 매출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며 "올 상반기에는 매출액 463억원, 영업이익 139억원을 기록, 하반기까지 합치면 창립 이후 최고 실적을 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반기의 이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89.7%, 384%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664억원, 영업이익은 159억원이었다. 지분은 김대영 대표가 59.2% 등 최대주주 측이 64.8%를 보유했다.

지난달 말 슈피겐코리아의 공모에서는 청약금이 3조6642억원이 몰렸다.
청약증거금은 1조8321억원을 기록하는 등 투자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인 것. 최종 공모가는 2만7500원으로 확정됐다. 대기업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적인 사업구조와 30%대의 높은 영업이익률 등이 시장에서 주효하게 작용한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슈피겐코리아 최근 3년동안 평균 매출성장률이 39.3%를 나타내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