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서울아산병원 폐암센터, 한국형 폐선암 재발 유전자 발견

장세진 교수
장세진 교수

국내 폐암 환자들에게 가장 많은 폐선암의 재발을 일으키는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가 밝혀졌다. 이번 유전자마커 발견으로 폐암 재발 예측과 맞춤 치료에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폐암센터 장세진(병리과)·김형렬(흉부외과)·한양대의대 공구·서울대 자연과학대 백대현 교수팀은 근치적 폐절제술을 받은 폐선암 환자 247명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RB 유전자 돌연변이가 수술 후 조기 폐암의 재발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폐암은 조기 발견이 어렵고 재발률도 높기 때문에 암으로 사망한 사람 5명 중 1명을 기록하고 있다.

김형렬 교수
김형렬 교수


최근에는 폐암 중 비소세포폐암 특히 폐의 선(腺)세포에 생기는 선암의 발병률이 꾸준히 늘어나 폐선암은 국내 폐암 환자 중 40% 가까이를 차지하며 가장 흔한 폐암으로 알려져 있다.


조기 폐선암의 경우 1기라도 10∼20%는 수술 후 재발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폐선암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특정 바이오마커 특히 유전자마커는 밝혀진 바 없었다.

김 교수는 "폐암 관련 16개 유전자 발견과 EGFR 유전자 변이 확인 등 한국인 특유의 유전체 발견으로 한국인 폐암 환자들의 특성에 맞는 최상의 개인 맞춤 치료제 개발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