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드론' 인기 폭발...이베이에서만 11개월간 12만대 이상 팔려

【뉴욕=정지원 특파원】무인기인 '드론'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드론은 지난해 3월부터 최근 11개월간 미 전자상거래 업체인 이베이에서만 무려 12만7000대가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는 "액수로 환산하면 1660만달러(약 179억7000만원)에 달한다"며 드론이 단순한 오락용을 넘어 배달, 농작물 관리, 환경보호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면서 관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미국의 최대 쇼핑시즌인 지난해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사이에 드론은 매주 평균 7600대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포브스는 "다른 제품들의 경우, 크리스마스 이후 쇼핑 시즌이 끝난 뒤 매출이 급감했지만 드론의 인기는 여전히 높다"며 "아직까지 빠른 속도로 이베이에서 팔리고 있다"고 전했다.

드론 시장의 급성장세는 최근 한 애호가가 날린 소형 드론이 미국 백악관 건물에 충돌하면서 드론 규제를 둘러싼 논란이 한창 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번에 백악관 건물에 충돌한 드론 역시 이베이의 '히트 상품' 가운데 하나였다.

이 드론은 프로펠러 4개짜리 팬텀 UAV(무인항공기) 기종으로 싸게는 480달러에 판매되고 있으며 고해상도 카메라가 장착된 고급 모델은 가격이 1500달러에 달한다.

포브스는 이 같은 이베이의 드론 판매 흐름이 드론 시장의 급성장세를 예고하고 있다며 앞으로 10년간 시장 규모가 820억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포브스는 "미 당국이 마련 중인 드론 관련 규제로 인해 드론 판매 시장이 어느 정도 영향을 받을 수 있겠지만 앞으로도 계속 큰 폭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백악관 충돌 드론의 제조업체인 DJI 테크놀로지는 앞으로 워싱턴DC 상공에서의 드론 비행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마이클 페리 대변인은 "드론 애호가들이 무인기를 안전하고 책임감 있게 날릴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워싱턴DC 인근을 비롯해 미 연방항공청(FAA)이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한 상공에서는 무인기를 날릴 수 없도록 내부 소프트웨어를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행 FAA 규정에는 워싱턴DC에서 드론을 날리는 것이 불법으로 규정돼 있다.

DJI 테크놀로지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등을 활용해 무인기가 비행금지구역에서 뜨거나 구역으로 진입하는 것 자체를 차단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jjung72@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