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세월호 1년] "누구도 희생자 추모 자격 없다" 유가족 '1주기 추모행사' 취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16 17:53

수정 2015.04.16 17:58

【 안산=장충식 기자】 "대한민국 어느 누구도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할 자격이 없다."

16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행사가 전면 취소됐다. 416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세월호특별법 정부시행령 폐기와 세월호 인양 등 두 가지 요구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하나마나' 한 대답을 내 놓았다"며 "우리 가족을 비롯해 대한민국 어느 누구도 희생자를 추모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해 1주기 추모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장은 "우리의 세월호특별법 정부 시행령 폐기와 9명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세월호 인양을 요구는 일방적인 주장이 아닌 정당한 요구였지만, 정부는 지금 이시간까지도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팽목항에서 말한 내용 전문을 받아보고 1주기 모든 추모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후 1년이 지났음에도 어떤 추모도 할 수 없게 만드는 대한민국 정부와 대통령에게 매우 매우 서운하다"고 강조하며 "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희생자 유가족들이 추모행사 취소를 결정하면서 이날 예정됐던 추모행사는 진행되지 않았고, 유가족들의 요구와 바람이 담긴 동영상이 상영됐다.


추모식에는 희생자 가족과 종교계 대표, 시민 사회단체, 학생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세월호 1주기 추모식은 취소됐지만 조문객들의 발길까지 끊긴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세월호가 침몰한지 1년이 지났지만 이 사고로 자식과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의 슬픔과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의 상처는 조금도 나아지지 않고, 오히려 더 깊어진 것처럼 보였다.

이날 안산 정부 합동분향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졌으며, 1년전 그날 처럼 많은 이들이 함께 울었다.

특히 오전 10시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800여명이 선배 또는 친구들을 추모하기 위해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을 때는 이를 지켜보는 추모객들의 눈시울도 불거졌다.


단원고 학생들은 1년여만에 마주하는 선배들의 영정 사진 앞에서 그때의 슬픔이 되살아 나는 듯 또 다시 눈물을 흘렸고,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듯 영정 사진 하나하나 꼼꼼히 들여다 보며 듣지 못할 안부를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완구 국무총리 등 일부 정치인들은 합동분향소 방문을 달가워 하지 않는 유가족들의 반대로 분향마저 거절당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이날 오전 8시 50분 정부합동분향소를 찾은 이완구 국무총리는 유족들 항의에 끝내 조문을 하지 못 하고 되돌아갔다. jjang@fnnews.com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