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보조금 상한선 육박, 갤럭시 S6 32GB 최저 ‘48만1950원’ 구입가능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17 13:04

수정 2015.04.17 13:04

보조금 상한선 육박, 갤럭시 S6 32GB 최저 ‘48만1950원’ 구입가능

보조금 상한선 육박 삼성 갤럭시S6의 보조금이 대퐁 상향 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가 ‘갤럭시 S6’, ‘갤럭시S6 엣지’ 출시 1주일 만인 17일 단말기 보조금을 대폭 상향 조정했다. 앞으로는 출고가 85만8000원인 갤럭시S6 32기가바이트(GB) 모델을 최저 48만1950원에 살 수 있을 전망이다. KT는 ‘순완전무한99 요금제(2년 약정)’를 기준으로 갤럭시S6 32GB 모델에 32만7000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공시했다. 이는 최근 정부가 정한 보조금 상한액(33만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8일 경기도 과천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단말기 지원금 상한액을 기존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올린다고 밝힌 바 있다.
‘이동동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이하 단통법)’상 이동통신사들은 공시한 지원금을 최소 7일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 KT와 LG유플러스는 첫 공시를 한 10일로부터 7일이 17일 일제히 변동공시를 내놓은 것이다. KT가 이번에 공시한 보조금 32만7000원은 지난주 21만1000원보다 11만6000원 증가한 액수다. 갤럭시S6 32GB 모델의 출고가 85만8000원에서 32만7000원을 뺀 53만1000원에 이 모델을 구입할 수 있다는 의미다. 여기에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보조금의 15%까지 추가 지원금을 제공하면 최저 48만1950원에 살 수 있게 된다. 또 KT는 같은 요금제일 경우 갤럭시S6 엣지 32GB 모델에 25만원을 지원한다고 공시했다. 이 역시 지난주의 17만2000원보다 크게 오른 것이다. 갤럭시S6가 출시된 이달 10일까지만 해도 KT는 보조금 규모를 LG유플러스나 SK텔레콤보다 늦게 공시하는 등 눈치 작전을 펼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1주일만에 태도를 바꿔 이번에는 가장 먼저 보조금을 공개했다. LG유플러스도 보조금을 파격적으로 올려 가입자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 회사의 ‘LTE 얼티밋(Ultimate) 무한자유 124 요금제’를 기준으로 보면 갤럭시S6 32GB 모델에 30만4000원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지난주보다 11만원 증가한 금액이다. 갤럭시S6 엣지 32GB 모델에는 지난주보다 8만4000원 오른 25만원이 지원된다. KT, LG유플러스와 달리 SK텔레콤은 아직까지 보조금 변동공시를 하지 않고 있다. 경쟁사들의 움직임을 지켜본 후 대응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정확한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 보조금 조정에 관한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통신 3사가 스마트폰 출시 1주일만에 보조금을 크게 올렸거나 고려 중인 것을 두고 업계에서는 “갤럭시S6 시리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나쁘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하고 있다.
한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6가 애플 아이폰6 만큼 ‘대박’은 아니지만, 전작인 갤럭시S5에 비하면 훨씬 반응이 좋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며 “적은 보조금에 구매를 망설이던 대기 수요자들이 상한선에 근접한 보조금을 보고 움직이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