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부산, 공공테이터 민간 개방 늘린다

노주섭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21 14:31

수정 2015.04.21 14:31

부산시는 공공데이터 민간활용 활성화를 위해 제안한 '부산 영화·영상·관광 LOD(Linked Open Data·개방형 데이터 연결 ) 구축' 사업이 행정자치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2억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행정자치부에서는 지난 2월 중앙행정기관, 입법·헌법·사법기관, 지방자치단체, 교육기관, 정부출연기관 등 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지원사업을 공모했다.

지난달 초 제안서를 제출받아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20일 부산시, 한국시설안전공단 등이 제출한 사업을 최종 지원대상으로 결정했다.

부산시 LOD사업은 부산국제영화제, 영상위원회, 부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 등 웹에 있는 데이터를 연결하여 개방하는 것이다.

영화·영상 제작자들에게는 부산지역 촬영로케이션 정보와 기반시설 정보, 장비 지원정보, 영화인력 데이터베이스(DB)정보 등을 입체적으로 제공하게 된다.
영화·영상 관련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에게는 교육정보와 인력양성지원 사업정보를 제공하고 국내외 관광객에게도 영화·영상과 관련된 관광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영화의 도시로 알려진 부산은 영화촬영을 위한 주변환경과 다양한 지원시설과 교육, 부산국제영화제(BIFF)개최 등으로 '부산하면 영화'라는 브랜드가 국내외 영화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민간활용도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부산시는 기대하고 있다.


부산시는 올해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를 위해 20종 내외의 오픈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개발과 개방된 공공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프로토타입 앱 개발 등을 적극 추진해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공공데이터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늘려 제공할 계획이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