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아람코 이사진, 4년 만에 방한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인 아람코 이사진이 4년 만에 한국을 방문해 이사회를 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알리 알나이미 사우디아라비아 석유광물자원장관과 이브라힘 알아사프 재무장관, 마지드 알 모니프 최고경제회의(SEC) 사무총장, 칼리드 알팔리 아람코 총재 등 아람코 이사진 11명이 지난 20~23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아람코는 세계 최대 석유회사이자 국내 정유사인 에쓰오일 지분 63.41%를 보유한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국내에 수입되는 원유의 30% 이상을 아람코에서 공급받고 있다.

아람코 이사진이 대거 방한한 건 23일 이사회를 한국에서 열기 위한 게 표면적인 이유다. 아람코 이사회가 국내에서 열리는 건 지난 2011년에 이어 두 번째다.


아람코 이사진들은 이날 에쓰오일 울산 온산공단을 방문해 제2공장 건설 현장을 둘러보고 인근 현대중공업도 찾았다. 그러나. 아람코 이사회의 안건과 세부 일정 등은 비공개로 진행돼 궁금증을 낳고 있다.

다만, 업계 안팎에서는 아람코 이사진들이 이번 방한기간동안 정유사 등 국내 에너지업계 관계자들과 사업협력과 관련한 회동을 가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