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건강

올림푸스한국, 국립암센터서 올해 첫 '힐링 콘서트' 진행

홍석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22 13:52

수정 2015.04.22 13:52

올림푸스한국가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운영하는 '2015 힐링 콘서트' 첫 무대를 지난 21일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에서 진행했다
올림푸스한국가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운영하는 '2015 힐링 콘서트' 첫 무대를 지난 21일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에서 진행했다

올림푸스한국은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운영하는 '2015 힐링 콘서트' 첫 무대를 지난 21일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에서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힐링 콘서트는 생명존중을 실천하는 올림푸스의 기업 정신을 담아, 병원 치료로 인해 상대적으로 문화 향유의 기회가 적은 환우와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2012년부터 진행해 온 프로그램이다. 환우들과 가족들에게 눈높이를 맞춘 쉽고 친근한 클래식 음악을 통해 심리적 치유에 기여하고 희망을 전하는 '착한 클래식 공연'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올림푸스한국이 후원하는 젊은 클래식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올림푸스 앙상블(김지윤, 박고운, 이한나, 성민제, 박진우)'이 참여했다. 엘가의 사랑의 인사, 영화 '쉰들러 리스트' OST, 하얀거탑 OST, 여인의 향기, 아리랑 등 우리에게 친숙한 음악들을 클래식으로 재편곡해 들려주며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올림푸스한국 이나도미 카츠히코 사장은 "답답한 병실에서 몸과 마음까지 지쳐있을 환우와 환우 가족들이 음악을 통해 치유와 소통의 기회를 갖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병원 곳곳에서 희망을 전하는 힐링 콘서트는 계속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