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檢, 박범훈 前 청와대 수석 내주 소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22 18:06

수정 2015.04.22 18:06

중앙대 특혜 외압 혐의로

중앙대에 특혜를 주도록 외압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는 박범훈 전 청와대 수석비서관(67·전 중앙대 총장)이 이르면 다음주께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배종혁)는 박 전 수석에게 소환을 통보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소환통보했거나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다음주 중 소환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수석은 2011~2012년 중앙대 서울 흑석동 캠퍼스와 경기 안성 캠퍼스의 통합과 단일교지 승인, 적십자학원 법인 합병 시 교육부에 외압을 넣어 특혜를 준 혐의(직권남용 및 횡령) 등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공모자로 지목된 이모 전 청와대 교육비서관(61), 오모 전 교육과학기술부 국장(52), 구모 전 교과부 대학지원실장(60) 등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 지난달 27일 세종시 어진동 교육부 대학정책실과 서울 흑석동 중앙대, 중앙대 재단 사무실, 박 전 수석 등 관계자의 거주지 등 10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들을 분석하면서 박 전 수석과 관련된 혐의 상당 부분에 대한 정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 관계자가 "(직권남용과 횡령 이외에) 더 물어볼 부분이 있다"고 밝힌 만큼 혐의는 조사과정에서 더 늘어날 수 있다.


검찰은 전날 중앙대 이사장 등 모든 보직을 사퇴한 박용성 두산중공업 회장(74)의 소환 여부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지만, 검찰은 두산그룹과 박 전 수석과의 유착 여부도 들여다 볼 것으로 알려졌다.

hiaram@fnnews.com 신아람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