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반

KATA, 한일 관광교류 촉진 방일단 파견

조용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23 08:37

수정 2015.04.23 08:37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23일부터 26일까지 한·일 관광교류 촉진을 위해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일본 방문단(이하 일본 방문단)' 400여명을 일본 동북지역인 아키타와 센다이 지역에 파견했다고 밝혔다.
일본 방문단 구성은 여행업계 임직원과 유관기관 및 단체, 미디어 등으로 구성된다.

일본 방문단은 작년 '한·일 관광심포지엄'의 후속조치로 12월 일본여행업협회(JATA)가 일본 여행업계 임직원으로 구성된 1013명의 방한단, 올해 2월 전국여행업협회(ANTA)의 우호교류 참가단 1400여명의 한국 방문에 대한 답방이다.


일본의 동북지역을 방문하는 이유에 대해 일본 방문단 행사를 주관하는 KATA 양무승 회장은 "한국 관광객의 방문이 가장 저조한 일본의 동북지역을 여행업계 임직원이 방문하는 것이야 말로 한·일 관광교류증진에 대한 한국 여행업계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