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 '과수산업' 경쟁력 강화 총력

경남도가 자유무역협정(FTA)에 대비해 과수산업 경쟁력 강화에 팔을 걷어 붙였다.

경남도는 FTA 확대와 기후변화에 따른 과수 재배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안정적 고품질 과실생산을 위해 올해 '과수 생산시설 현대화지원' 등 7개 사업에 180억원을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04년 한·칠레 FTA 체결 후 10년 동안 외국 과일 수입량이 40%정도 증가하고 외국 과일의 국내산 대체현상이 두드러져 가격하락과 수요감소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과수 농가의 고령화 및 노동력 부족으로 품종갱신, 시설현대화 등 재투자가 지연됨에 따라 점차 경쟁력이 하락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단감, 사과, 배, 참다래 등 주요 과수의 관수·관비시설, 방풍망, 관정설치, 품종갱신 등 16개 세부사업에 138억 원을 투입하는 '과실 생산시설 현대화'를 통해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과수생산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또 과수원의 특성상 산간지에 위치해 가뭄에 취약한 곳이 많아 그 곳에 용수공급 체계 구축 등을 지원하는 '과실 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을 2곳에 추진한다.


아울러 최근 이상기온으로 과수의 수정시기에 고온 현상과 꿀벌 등 매개곤충의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과수 인공수분용 꽃가루 채취단지를 2ha 조성해 적기 수정을 통한 고품질 과실생산 기반을 마련한다.

최근 기온변화로 과수의 재배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무화과, 체리, 망고 등의 신작목의 생산확대를 지원함과 동시에 황산화물질 다량함유로 소비자에게 각광을 받고 있는 블루베리의 재배시설 현대화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FTA 체결과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수농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동력이 적게 들면서 양질의 과실을 생산 할 수 있는 시설 현대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또 기후변화에 따른 지역 적합 과수품목을 권역별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