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적경제 거장 ‘칼 폴라니 연구소’ 아시아 최초 서울 개소

사회적경제 대표 연구기관인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KPIA)'가 서울에 문을 연다. 세계에서 세번째고 아시아에서는 최초다.

서울시는 24일 서울혁신파크 21동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캐리 폴라니 레빗교수(칼폴라니 딸, 맥길대 명예교수), 앨런 셰퍼드 콩코디아대학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캐나다 퀘백주 몬트리올에 거점을 두고 있는 '칼 폴라니 정치경제연구소'는 세계적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사회적 경제의 이론적 배경을 제공한 칼 폴라니(1886~1964년)의 학술적 성과를 계승하고 사상을 전파하기 위해 1988년 설립됐다.

현재 폴라니의 딸인 캐리 폴라니 레빗 맥길대 경제학과 교수가 이사장을, 사회적 경제의 석학 마거릿 멘델이 소장을 맡고 있다.

이번에 서울에 문을 여는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는 연구자, 후원자, 조합원 등 다양한 주체가 연구소를 이끄는 협동조합 형태로 운영된다.

개소 후에는 칼 폴라니 이론과 사상을 발전시키고 이를 기반으로 서울과 한국형 사회적경제 모델, 나아가 아시아 사회적경제 발전모델을 구현하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회적경제 이론적 기반 강화와 사회혁신 우수사례 공유 및 확산 등의 역할도 한다.


특히 국내외 사회적 경제의 흐름과 동향 파악, 인프라 및 환경 조사, 시·군·구 단위의 마스터플랜 등 실질적 적용이 가능한 연구를 통해 사회적 경제 기초통계를 작성하는 한편 세계 각국의 사례를 비교·연구해 '한국형 사회적 경제 모델'도 제시할 계획이다.

박진도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 이사장은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는 한국형사회적 경제 모델·다원적 경제발전 모델을 구현하기 위해 설립됐다"며 "서울과 한국의 사회적경제 발전에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칼 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 개소는 서울의 사회적경제가 제2의 도약, 발전하는 계기가 돼 이를 통해 서울은 '사회적경제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