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 U+, 장기가입자용 'LTE플러스 파워할인' 출시…최대 40%

LG U+는 스마트폰을 18개월 이상 사용하는 장기 가입자를 위해 기존 약정할인에 추가 할인을 더해주는 'LTE플러스 파워할인'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LG U+는 스마트폰을 18개월 이상 사용하는 장기 가입자를 위해 기존 약정할인에 추가 할인을 더해주는 'LTE플러스 파워할인'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LG U+가 스마트폰을 18개월 이상 사용한 가입자를 위해 기존 약정할인에 추가로 할인혜택을 더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LG U+는 24일 'LTE플러스 파워할인' 서비스를 출시해 장기가입자들을 대상으로 기존 LTE플러스 약정할인에 추가로 약정할인금의 최대 40%까지 추가 요금할인을 해준다고 밝혔다.

즉, 고객의 가입 후 18개월까지의 누적 납부액에 따라 △40만원 이상 10% △60만원 이상 20% △75만원 이상 30% △100만원 이상 40%까지 기존 약정할인 외에 추가 할인을 제공하는 형태다. 이 납부액은 월정액료를 비롯해 국내음성 및 데이터 통화료와 부가서비스 이용료를 합산한 금액이다. 다만 단말기할부금이나 소액결제, 로밍 등 일부 항목은 제외됐다.


또 'LTE 플러스 파워할인'에 가입한 후, 같은 휴대폰을 계속 사용하면 30개월까지는 LTE플러스 파워할인을 추가로 중복해서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LTE8 무한대 80요금제'로 가입한 LG U+ 고객은 18개월까지는 매월 1만8000원 LTE플러스 약정할인을 받고, 19개월부터 30개월까지는 추가로 7200원을 할인 받아 매월 2만5200원(LTE 플러스 약정할인 24개월 기준)의 약정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할인 프로그램은 오는 7월 31일까지 신규가입 및 기기변경 시 LTE플러스 약정할인을 선택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