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중기청, 강원 명태산업광역특구 등 지역특구 신규지정

최영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26 06:00

수정 2015.04.26 06:00

충남 금산·추부 깻잎특구, 서울 은평북한산 한문화체험특구, 경남 창원단감산업특구, 강원 명태산업광역특구 등 4곳이 새롭게 지역 특구로 지정됐다.

중소기업청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제33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역특구 신규지정 4개, 계획변경 1개, 지정해제 1개를 심의·의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충남 금산·추부 깻잎특구엔 2019년까지 총 320억 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고품질 깻잎생산기반 강화, 깻잎수출 및 가공지원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와 깻잎산업기반을 조성한다.

서울 은평북한산 한문화체험특구엔 2018년까지 총 280억 원을 투입해 은평한옥마을 조성 등 전통문화특화사업, 북한산 관광특화사업 등의 특화사업을 추진한다.

경남 창원단감산업특구엔 2019년까지 총 419억 원을 투입한다.
고품질 단감생산기반 조성, 단감제품 지리적표시 등록 및 창원 단감축제개최 등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강원 명태산업광역특구는 강원도, 속초시, 평창군, 고성군 등을 광역특구를 구성해 2019년까지 총 248억 원을 투입한다. 명태생산가공, 마케팅 및 관광지원 등을 통해 명태산업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목표다.


한편, 경남 고성체류형레포츠특구는 지난 2007년 4월 특구지정 이후 주변관광자원과 지역경제여건이 많이 변화해 특화사업 수익모델 확충을 위해 특구사업 기간을 연장했다. 경기 연천고대산 평화체험특구는 지난 2006년 특구지정 이후 병영체험, 복합휴양, 숙박지원 및 체육시설 등 당초 계획했던 특화사업을 모두 완료해 특구의 지정을 해제했다.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지역특구 4개를 신규로 지정, 총 1267억 원의 투자를 통해 4088억 원의 생산유발 및 4884명 이상의 고용유발 효과 발생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