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LG이노텍, 기아차 대형버스에 LED 무드등 공급

안승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5.04.26 11:00

수정 2015.04.26 11:00

LG이노텍 직원이 버스내부에 무드등으로 설치된 LED입체조명을 살펴보고 있다.
LG이노텍 직원이 버스내부에 무드등으로 설치된 LED입체조명을 살펴보고 있다.

LG이노텍은 26일 세계 첫 차량용 LED입체조명모듈을 기아자동차 고급 대형버스 '뉴 그랜버드 이노베이션 유로6'의 내부 무드등용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드등은 차량 내부 천정의 앞쪽부터 뒤쪽까지 길게 장착돼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핵심 기능을 한다. 주로 형광램프나 LED를 사용해 컬러만 다르게 적용한 평면조명이 사용됐다.

LG이노텍은 '뉴 그랜버드 이노베이션 유로6'의 고급스러움을 최대한 살리고 색다른 즐거움과 편안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LED 입체조명모듈을 설계했다.


이 제품은 기존 조명모듈 두께의 10% 수준인 3.5mm 초슬림형에 다양한 컬러와 깊이 있는 입체감을 구현한다.
디자인 차별화와 공간활용이 자유롭다.

넓은 면이나 가는 선 모양과 함께 구부러진 곡면 디자인이 가능해 중앙 무드등뿐 아니라 차량 외부 전후방 램프에도 적용할 수 있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스 언리미티드(Strategies Unlimited)에 따르면 무드등을 포함한 차량 인테리어용 LED시장은 2014년 6억8000만 달러에서 2017년 7억3500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