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전국 주택 월세가격 5개월째 보합세



전국의 주택 월세가격이 5개월째 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8개 시도의 주택 월세가격은 3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기준금리 하락에 따라 매매전환수요와 전세수요가 늘어나면서 월세시장에 대한 보합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은 전세 매물이 줄면서 월세수요가 늘어났지만 임대인의 월세공급이 지속되면서, 지방은 월세공급은 지속됐지만 교통 및 개발 호재에 따른 수요가 늘면서 보합을 각각 유지했다고 감정원은 설명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은 0.1% 상승했고 인천은 보합세를, 경기(-0.1%)는 하락세를 보이면서 전체적으로 전달과 같은 수준이었다.

지방도 3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광주(0.3%)는 호남선 KTX 개통 등으로 수요가 늘면서 상승했고 울산(0.1%) 역시 화봉택지지구 내 생활편의시설 확충에 따른 수요가 늘면서 소폭 늘었다.



반면 대구(-0.1%)는 오피스텔·다가구주택의 공급이 늘면서, 대전(-0.1%)은 수요 대비 과다공급이 지속되면서 각각 하락세를 보였다.

주택 유형별로는 연립·다세대주택이 0.1% 하락했고 아파트와 단독주택, 오피스텔은 변동이 없었다.

자세한 월세가격동향조사 결과는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www.r-one.co.kr), 국토교통통계누리(stat.molit.go.kr), 온나라부동산포털(www.onnara.go.kr) 또는 감정원 부동산가격정보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