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작년 한류 생산유발효과 12조5598억

지난 한해 한류의 생산유발효과는 12조 5598억원으로 전년 대비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KOTRA와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에 따르면 한류의 생산유발효과는 2011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효과가 가장 큰 분야는 게임, 관광, 식음료 등이다.

한류가 게임 부문에서 낸 생산유발효과는 2조 2476억원이며 관광 부문은 2조 1068억원, 식음료는 1조 8188억원 순이었다. 화장품은 8824억원을 기록했지만 전년대비 성장률은 56.6%로 가장 높았다.

한류로 인한 취업유발효과 역시 10만2326명으로 2013년 대비 4.7% 증가했다. 항목별는 관광분야에서 총 2만4520명, 게임 2만4308명, 식음료 1만6758명의 순으로 취업유발 효과를 보였다. 화장품 부문은 4201명의 취업유발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대비 56.6% 늘어난 것으로 최고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한류로 인한 문화콘텐츠, 소비재 및 관광 수출액 추정치는 61억6000만달러로 전년대비 8.4% 증가했으며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 증가율 2.3%보다 높았다. 29개국의 한류 소비자 721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류지수는 여전히 아시아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