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전경련 '경제계 공동 보육지원 사업자' 선정 공모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2015년 보듬이나눔이 어린이집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저출산 문제와 여성고용 확대를 위해 시작된 경제계 공동 보육지원 사업은 보육환경이 취약한 서민층과 맞벌이부부 밀집지역, 농어촌 산간 등을 우선으로 선정한다. 공모에 신청을 희망하는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는 건립부지 등을 마련해 다음 달 5일까지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전경련은 이후 현장실사와 전문가 심사 등을 거쳐 어린이집 건립 대상 사업지 12곳을 선정하고 오는 가을에 건립 협약식을 체결할 예정이다. 선정된 부지에 건립된 어린이집은 지방자치단체에 기부채납돼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운영된다.


올해 사업을 위해 삼성과 현대차, LG, SK, 포스코, 롯데, GS, 한진, 한화, 코오롱, 효성, KB국민은행, 삼양 등 13개 기업이 기금을 조성했다. 2010년 4월 경기 안산에 첫번째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이 탄생한 이래 현재까지 76개 어린이집이 선정됐고, 2016년까지 100개소 건립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현재까지 총 4200여 가정이 보육 혜택을 누리고 있으며 600여명 보육교직원 일자리도 창출했다.

kkskim@fnnews.com 김기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