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그룹,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 발굴 나서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 내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Vision Hall)' 전경
현대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 내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Vision Hall)' 전경

현대차그룹은 그룹 인재개발원 마북캠퍼스(경기도 용인시 소재) 내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Vision Hall)'에서 상영될 미디어아트 작품을 공모하는 '제 1회 VH 어워드(VH Award)'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미디어 아트란 사진, 영화, TV, 비디오 및 컴퓨터 등 파급 효과가 큰 미디어 기술을 미술에 적용시킨 예술을 일컫는다.

이번 제 1회 'VH 어워드'는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만 40세 미만(1975년 이후 출생)의 대한민국 국적자 △최근 3년 간 개인전, 공개 시연회 또는 상영회를 1회 이상 개최한 신진작가 (개인 또는 팀)는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공모 분야는 '뉴미디어 창작 작품(New Media Work Creation)' 으로 비디오 아트, 실사 영상, 모션 그래픽, 컴퓨터 애니메이션, 조각 및 회화 등 영상물로 표현될 수 있는 모든 분야를 대상으로 하며, 주제는 자유이다. 응모 기간은 5월 4일부터 6월 21일까지이며 공식 홈페이지(www.vhaward.com)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제출 서류 등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참조)

현대차그룹은 공모 받은 작품 중 3인의 작가를 1차로 선정해 작품 제작비를 각 3000만원씩 지원한다. 이들 중 심사를 통해 대상 1명에게 5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며, 당선작인 3개의 작품은 올해 말부터 1년간 비전홀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어워드를 통해 국내 신진작가 양성에 기여하는 것뿐만 아니라, 비전홀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창의적인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미디어 아트 작품을 새롭게 선보이며 그룹의 비전을 소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비전홀은 △2013년 IDEA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 △2014년 iF 디자인상 등 세계 3대 디자인상 그랜드슬램을 달성해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은 아시아 최대 초대형 미디어아트 갤러리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외 문화예술계 후원 활동과 더불어 내부적으로도 그룹사 임직원들이 다양한 문화예술을 체험하고 이를 토대로 활발한 소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창의적인 비전홀 콘텐츠를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