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부 "6·15 선언 공동행사 위한 남북 사전 접촉 승인"

정부가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 공동행사를 위한 남북 사전 접촉을 승인하기로 했다. 6·15 행사를 위한 남북 접촉이 허가된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5년 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광복 70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가 지난달 30일 신청한 6·15 공동선언 남북 공동행사를 위한 사전 직접 접촉을 승인했다"면서 "준비위가 6·15 15돌 기념행사를 포함해 광복 70돌을 기념한 남북한 민간간의 다양한 문화·학술·체육 행사를 열겠다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선 남측 준비위원회 대표단 5명 등 관계자 8명이 오는 5~6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북측 관계자들을 만나 6·15 공동행사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에서는 김완수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접촉 승인에 따라 본행사가 개최되는 데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준비위는 다음달 14~16일 서울에서 공동행사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이다.

만약 이번 행사가 열리면 지난 2008년 6월 이후 7년 만이다.

정부는 2010년 5·24 조치를 가동시키면서 6·15 공동선언 남북 공동행사 개최를 불허해왔다.
행사를 위한 사전 접촉 역시 그 해 이후 단 한 차례도 열린 바 없다.

올해 행사 추진을 위한 남북 접촉을 승인한 것은 북한과의 민간 교류를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통일부는 지난 1일 광복 70주년을 맞아 지방자치단체와 민간단체의 남북 교류를 폭넓게 허용하고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당국간 문화·역사·스포츠 분야 공동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july20@fnnews.com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