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입하, 요즘 유독 지렁이 많다 했더니.. '여름의 시작'

입하.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입하.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입하, 입하, 입하, 입하, 입하

오늘(6일)은 절기상 입하다. 24절기 중 일곱 번째 절기인 입하는 양력으로 5월 6일 무렵이고, 태양의 황경이 45도에 이르렀을 때다.

입하는 곡우와 소만 사이에 들어 여름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절후이다. ‘보리가 익을 무렵의 서늘한 날씨’라는 뜻으로 맥량, 맥추라고도 하며, ‘초여름’이란 뜻으로 맹하, 초하, 괴하, 유하라고도 부른다.

이때가 되면 봄은 완전히 퇴색하고 산과 들에는 신록이 일기 시작하며 개구리 우는 소리가 들린다. 또 마당에는 지렁이들이 꿈틀거리고, 밭에는 참외꽃이 피기 시작한다.


그리고 묘판에는 볍씨의 싹이 터 모가 한창 자라고, 밭의 보리이삭들이 패기 시작한다. 집안에서는 부인들이 누에치기에 한창이고, 논밭에는 해충도 많아지고 잡초가 자라서 풀뽑기에 부산해진다.

재래종을 심던 시절에는 입하 무렵에 물을 잡으면, 근 한 달 동안을 가두어 두기 때문에 비료분의 손실이 많아 농사가 잘 안 된다는 뜻으로 “입하에 물 잡으면 보습에 개똥을 발라 갈아도 안 된다"라는 말도 있다.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