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민공원서 9일 '유모차 걷기 축제'

유모차 부대를 앞세운 출산장려 행사가 부산시민공원에서 열려 눈길을 끈다.

부산시는 저출산의 심각성을 알리고 출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조성과 긍정 마인드 확산을 위해 가족이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사랑과 화합의 한마당 '제4회 KBS가족사랑 유모차 걷기축제'를 9일 오전 11시 부산시민공원에서 연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4세 미만 영유아를 둔 가족 500팀 △취학 전 아동을 둔 3세대 가족 200팀 △다자녀·문화 가족 및 장애인 가정 등 모두 3000여 명이 참가한다.

올해 행사는 출산장려 100만인 서명운동 선포식과 함께 참가자들이 공원 일원을 걸으며 저출산의 심각성을 알리는 동시에 서명 운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부산시민공원 다솜마당에서 기념식을 가진 뒤 △부산시 출산장려시책 홍보, 임신·출산관련 맞춤형 상담센터 운영 '아이러브 베이비(Baby)' △유아용품 교환코너 '아기사랑 오픈 캐스터' △유모차 꾸미기 경연대회 △동생의 탄생을 기원하는 '우리가족 타임캡슐 만들기'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대회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다자녀 사진 콘테스트'를 공모로 선정해 대회 당일 당선작을 발표·시상한다.


행사에 참가한 어린이를 위해 전동차 시승식, 한국마사회에서 운영하는 '미니동물원', 어린이 놀이공원 '키즈랜드', 어린이 인형극, 매직랜드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출산 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스트레칭 강좌 '순풍순풍 임산부 건강지원센터', 유모차를 활용한 건강체조 '유모차 다이어트 체조', 영유아 유기농 간식 무료 시식코너 등도 운영할 계획이다.

한동하 부산시 출산보육과장은 "이번 행사가 온 가족이 함께 푸르른 신록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면서 가족에 대한 참사랑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축제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