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청, 고성장기업 483개 선정...수출 마케팅 지원

관련종목▶

중소기업청은 내수를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한 고성장 기업 483개를 선정했으며, 이들 기업 특성에 적합한 수출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해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한다고 6일 밝혔다.

고성장 기업이란 최근 3년간 고용 또는 매출액이 연평균 20%(지방기업은 15%) 이상 성장한 기업이다.

고성장기업 수출역량강화사업은 내수시장을 벗어나 세계 시장 진출 의지가 높고 성장잠재력을 갖춘 고성장기업을 발굴하여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세부과제로 추진되며, 올해부터 2017년까지 총 1500개 기업을 발굴해 수출판촉(마케팅), 정책자금, 연구개발(R&D) 등을 집중 지원한다.

중기청은 고성장기업의 해외 판촉 역량수준 및 해외 마케팅 기획력을 종합 평가해 (주)엑셈, 불스원, (주)선택인터내셔날, 아미코스메틱, 주식회사페코텍 등 483개 업체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들의 경영현황을 살펴보면 매출 100억 원 미만 기업이 57.8%, 수출 50만 달러 미만 기업이 51.1%, 고용 50인 미만 기업이 65.4%로 나타났다. 기업규모가 소기업에서 중기업 초입기업이 많아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급성장한 국내시장을 기반으로 해외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필요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성장기업 수출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선정된 기업들에게는 기업별 해외 마케팅 수준에 따라 3000만원에서 최대 8500만 원까지 해외 마케팅 비용을 차등지원한다.
총 예산은 240억원이다. 수출보조금 이외에 해외시장의 수요에 맞는 제품개선 및 생산시설 확충이 가능하도록 고성장기업 전용 '정책자금 및 연구개발(R&D)' 지원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향후, 중기청은 고성장기업의 수출역량 내재화를 위해 수출 판촉(마케팅) 실무교육 강화 및 고성장기업 협의회 구성, 콘퍼런스 등을 통해 기업 간 수출 노하우 공유를 통해 수출역량을 제고할 계획이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