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모비스, 미르숲 준공식·오픈 음악회 개최

현대모비스가 2012년부터 진천군, 자연환경국민신탁과 협력해 충북 진천에 조성중인 '미르숲'의 모습.
현대모비스가 2012년부터 진천군, 자연환경국민신탁과 협력해 충북 진천에 조성중인 '미르숲'의 모습.

현대모비스가 충북 진천에 조성중인 '미르숲'에서 습지관찰원, 야외음악당, 자연생태교육관 등 숲 조성 1단계 공사완료 준공식 및 오픈 음악회를 14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명철 현대모비스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유영훈 진천군수, 경대수 국회의원, 자연환경국민신탁 전재경 대표, 마을대표 및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모비스는 적극적인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자 지난 2012년부터 진천군, 자연환경국민신탁과 협력해 숲을 조성하고 있다.

이 사업은 충북 진천군 초평면 화산리 일원 군유림 108㏊(약 33만평)에 현대모비스가 2021년까지 매년 10억원씩 총 100억여원을 투자해 숲을 조성한 뒤 진천군에 기부채납하면 진천군이 유지관리를 맡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미르숲은 자연상생철학의 숲 ·식생경관디자인 숲·지질역사배움 숲·자연생태동화 숲·수변경관투영 숲·미래세대문화 숲 등 6개의 특화된 숲으로 조성된다. 이번에 조성이 완료된 자연상생철학의 숲은 전체 숲 조성의 30%를 차지하는 1단계 공사에 해당된다.


미르숲은 용의 순 우리말인 '미르'와 '숲'의 합성어로 '생거진천 현대모비스 숲'의 새 이름이다. 숲의 조성지 옆에 있는 초평저수지의 모양이 한반도 지형을 둘러싸고 있는 푸른 용의 모습을 닮았다는 데서 유래했다.

미르숲 체험예약 등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미르숲 홈페이지(www.meerforest.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ironman17@fnnews.com 김병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