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2분기 외환거래 규모 7년래 최대

원·위안화 현물거래가 크게 늘면서 전체 외환거래 규모가 7년 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조성자에 선정되기 위해 시중 은행이 해당 통화간 거래를 늘리면서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2·4분기 외국환은행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497억2000만달러로 전분기보다 3.6%(17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2008년 3·4분기(506억3000만달러)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원·위안화 직거래시장이 개설되면서 원화와 위안화 간 거래가 32억4000만 달러로 전분기(13억9000만달러)보다 133.1% 증가했다.

외환거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원·달러 거래는 1.1% 늘었다.

외환파생상품 거래는 279억2000만 달러로 0.7%(2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외환스와프 거래는 은행간 거래를 중심으로 1.5%(2억8000만 달러) 증가했으나 비거주자의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 감소 등으로 선물환 거래는 5.4%(4억3000만 달러) 줄었다.

국내 은행 거래는 8.8%(19억7000만 달러) 증가한 반면 외국은행 지점은 0.9%(2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이정욱 한국은행 자본이동분석팀장은 "2·4분기 은행들이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조성자에 선정되기 위해 원·위안화 거래를 늘리는 등 정책적인 영향이 작용했다"면서 "3·4분기엔 원·위안화 거래는 소폭 줄겠지만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졌기 때문에 외환거래 규모 자체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