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라파스, 화장품 넘어 바이오로

美 샌디에고에 법인 설립
미용·의료 제품 전문회사 라파스가 중국에 이어 미국 샌디에고에 법인 설립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라파스는 2014년 제조업자 개발생산(ODM) 방식으로 미국 '로던 앤 필드'사에 안티에이징 패치 브랜드로 제품을 공급하기 시작해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뒀다. 샌디에고는 미국 3대 바이오·의약 테크놀로지 산업의 중심지다. 라파스는 미용품 업계를 넘어 의료.제약 업계로 영역을 넓히고자 글로벌 제약회사들과 협업 및 조인트 벤처 설립을 추진하고 라파스의 '용해성 마이크로구조체' 기술을 이용한 공동연구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라파스는 독자 기술인 '용해성 마이크로구조체' 바이오 기술을 통해 면역치료와 당뇨병, 알츠하이머와 같은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의료.제약용 패치를 만들 계획을 갖고 있다. 마이크로구조체 기술을 활용한 약물 패치는 주사를 통한 치료방법과 다르게 치료받는 사람들에게는 고통과 두려움을 해소해 주며, 약 먹는 것조차 잊는 치매 환자들에게는 효율적이고 편리한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방법이다.

향후 라파스는 전문의의 처치와 냉장 유통 시스템이 필요하지 않는 붙이는 형태의 백신 패치 개발을 통해 아프리카와 같은 제3세계에 백신을 공급하는 글로벌기업이 되겠다는 청사진을 품고 있다.


한편, 라파스는 자사 보유 기술이 적용된 안티에이징 패치 제품을 미국, 일본, 중국 등에 ODM으로 판매 중이며, 2014년 94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대비 600% 매출 성장률을 이뤄냈다. 특히 올해 연말에는 기업공개(IPO)가 예정되어 있어 최근 장외주식 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정도현 라파스 대표는 "이번 미국 법인 설립은 인류의 건강과 행복한 삶에 기여하고자 하는 라파스의 비전이 현실화하는 단계의 큰 발걸음"이라고 밝혔다.

최영희 기자
라파스, 화장품 넘어 바이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