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서부전선 포격 도발

軍, 포탄 수십발 대응사격.. 긴급 NSC 소집

북한군이 20일 경기 연천군 중면 지역 서부전선에서 로켓포를 발사함에 따라 우리 군이 포탄 수십발을 대응 사격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군이 오후 3시53분, 4시2분 두 차례 고사포 도발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76.2㎜ 직사화기와 14.5㎜ 고사포 도발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우리 군은 북한 군이 로켓포를 발사한 원점 지역을 향해 155㎜ 포탄 수십여발을 대응 사격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포격 도발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 포격 상황과 우리 군의 대처, 향후 대응 방식 등을 논의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는 오후 6시부터 40여분간 NSC 상임위원회를 직접 주재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이 NSC 상임위를 직접 주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대통령은 오후 5시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북한 포격 도발 사건의 상황 보고를 받고, 10분 뒤 긴급 NSC 상임위를 소집하라고 지시했다고 민 대변인은 전했다.
김양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는 이날 오후 4시50분께 판문점 남북 연락관 편에 서한을 보내와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는 실천적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하며 "현 사태를 수습하고 관계개선 출로를 열 의사가 있다"고 했다.

우리 군은 북한군 도발지역에 진돗개 하나를 발령했다. 대북 확성기 방송은 계속할 계획이다.

july20@fnnews.com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