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부 위기조치반 가동키로..."추가 도발시 강력 응징"

국방부가 북한 포격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위기조치반을 가동하기로 했다. 21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전군 작전지휘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북한이 내일 오후 5시 이후에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 장관은 지휘관들에게 "단호하게 대응하되 효과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리 군은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포격도발은 정전협정·남북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며 "경거망동할 시 자위권 차원에서 강력 응징하겠다. 모든 책임은 북에 있다"고 경고했다.

july20@fnnews.com 김유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