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7월 주택인허가 전년比 85.8%↑ .. 공급과잉 우려 커져

/출처=국토교통부
/출처=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7월 인허가실적이 8만2836가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85.8% 늘었다고 24일 밝혔다.

주택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부터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올 1∼7월 누적 인허가 물량은 지난해보다 44.8% 많은 38만2916가구로 집계됐다.

주택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인허가 물량의 증가는 건설사가 현 주택시장을 '호조세'로 인식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만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이)과잉공급 되는지는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둔촌주공 7363가구, 과천주공 2·6단지 4274가구 등 재건축 물량이 늘어난 수도권이 4만4667가구로 지난해보다 101.5% 증가했다.

지방은 3만8169가구로 70.4% 많아졌다. 부산이 4540가구로 106.4%, 충북이 3841가구로 466.5%, 경북이 8402가구로 297.3% 늘어나 지방 공동주택 인허가 물량이 증가를 이끌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5만7972가구, 아파트 외 주택이 2만4864가구로 각각 104.0%와 53.9% 늘었다. 이는 올 상반기 청약경쟁률이 10.8대 1을 기록하는 등 신규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커지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7월 공동주택 분양(승인)실적은 3만4298가구로 지난해보다 90.2% 증가했다. '계절적 비수기'로 6월보다 줄었지만 청약시장 열기가 지속되면서 지난해보다 늘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2013가구로 지난해보다 178.0% 많아졌다.
서울(288가구)은 지난해보다 67.5% 감소했으나 인천(3228가구)과 경기(1만8497가구)가 220.9%와 206.9% 늘었다.

지방은 1만2285가구로 부산(232.4%), 대전(294.3%), 경남(1890.5%)의 실적을 업고 지난해보다 21.5% 증가했다.

공동주택 분양실적은 7월까지 누계기준 25만2094가구로 52.8% 늘어났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