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노동민주화특위 첫 회의... 3대 실천과제 제시

새정치민주연합은 24일 '경제정의·노동민주화특위' 첫 회의를 열고 노동개악 저지를 위해 총력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위원장인 추미애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임금피크제 도입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 땜질식에 불과하다고 비판하며 △청년·여성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동시간 단축을 3대 실천과제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진정한 개혁 방안을 논의하자"며 새누리당 노동선진위특위 위원장인 이인제 최고위원에게 대화를 제안했다.

특위 간사인 이인영 의원은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노동개악' 저지가 특위의 목표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일자리 창출 방향은 원·하청 불공정 질서개선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위는 또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의무고용 적용 대상을 민간 대기업으로 확대하는 방안과 실업급여 적용 대상 및 시기를 넓히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 의원은 "민간 대기업에 대해 의무고용 비율을 3~5%로 적용하자는 얘기도 있고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하자는 얘기도 있다"며 "실업급여 수급기간은 현재 90일을 120일, 150일, 180일로 늘리고, 자발적인 실업자까지 확대하는 부분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위는 25일 오후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을 방문해 노동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다음달 8일 청년단체들과 민주정책연구원 공동으로 청년 일자리 토론회를 개최한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