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 ‘고위급 회담’ 무박 2일간 ‘끝기지 않는’ 협상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 ‘고위급 회담’ 무박 2일간 ‘끝기지 않는’ 협상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
고위급 회담이 사흘째 마라톤 회의를 유지하면서도 뚜렷한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남북 대표단은 지난 22일 오후 6시 30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회담을 갖고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10시간 가까이 무박 2일 협상을 진행하고 있었다.
23일 대표단은 오후 3시 30분 남북고위급회담을 재개한 뒤 24일 오전 현재까지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한국은 지난 4일 DMZ 목함지뢰 사건과 20일 서부전선 포격도발의 사과를 요구하는 중이다. 그러나 북측은 목함지뢰 사건을 부정하며 대북 심리전 방송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에 대해 네티즌들은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 대박이다"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 무슨 내용 오갈까?" "남북 사흘째 마라톤 협상, 어떻게 끝날지 진짜 궁금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