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태풍 15호 고니 경로, 제주도 향해 북진 중… 한반도 본격 영향 언제쯤?

태풍 15호 고니 경로, 제주도 향해 북진 중… 한반도 본격 영향 언제쯤?


태풍 15호 고니 경로태풍 15호 고니 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제15호 태풍 ‘고니(GONI)’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선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이에 서울 낮 기온은 21도까지 떨어지면서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기상청은 이번 비가 내일 26일까지 전국에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밤사이 비가 많이 내렸던 제주는 호우특보가 해제된 상황이고, 5~9mm의 적은 비가 내리다가 오후부터는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태풍특보는 여전히 발효된 상황이다. 현재 남해동부먼바다 태풍경보, 남해동부앞바다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하지만 태풍이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오후부터는 영동과 부산 등 경상도지방이 태풍의 직접영향권에 들겠다고 기창청은 전했다.26일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도영동·경상남북도·제주도·울릉도·독도 100~200mm, 전남남해안·경북서부내륙 50~150mm, 강원도영서·충청북도·전라남북도 20~60mm, 서울·경기도·충청남도·서해5도 10~40mm 내외다.아침 최저 기온은 18도에서 23도, 낮 최고 기온은 21도에서 26도로 전국이 전날보다 낮다.
한편, '고니'는 오후 6시쯤 울산 동남동쪽 약 11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으나 제16호 태풍 '앗사니(ATSANI)'와의 상호작용으로 진행 방향과 속도·강도가 유동적일 수 있다.고니는 25일 부산에 다다르며 세력이 서서히 약해지며 울릉도에 도착하는 26일엔 ‘강도 중’의 소형태풍이 될 것으로 보인다./news@fnnews.com 온라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