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비상교육 '한국어 교육 사업' 베트남 진출

비상교육 '한국어 교육 사업' 베트남 진출

한류 열기가 뜨거운 베트남에서 온라인으로 쉽게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

교육전문그룹 비상교육은 한국어 확산에 기여하고자 베트남어로 된 한국어 교육 사이트를 개설하고, 현지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이트는 비상교육이 한국어능력시험(TOPIK) 대비를 위해 지난해 4월 오픈한 '마스터토픽(www.mastertopik.com)' 사이트의 베트남어 버전으로 모의고사 특강을 비롯해 초·중·고급 강좌, 토픽 급수별 강좌 등 시험 준비에 최적화된 한국어 강의를 제공한다.

앞서 이달 초 비상교육은 베트남 현지에서 운영 중인 한국어 전문 학원 '가나다어학당'의 적극적인 제안으로 한국어 보급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한국어 강좌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가나다어학당은 베트남 호치민시 등 6개의 지점을 두고 600여명의 수강생을 보유한 한국어 전문 어학원이다.

베트남이 한국어 교육에 적극적인 것은 한류 열풍과 함께 한국인과 국제결혼 시 한국어능력시험 초급 1급 이상을 취득해야 한다는 입국 요건, 현지 한국기업의 취직 수요 증가가 한몫했다.


비상교육과 가나다어학당은 마스터토픽 사이트와 한국어 교재를 중심으로 베트남에서 체계적인 한국어 수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비상교육은 현재 베트남 선생님이 직접 가르치는 한국어 강좌와 토픽 강좌를 제작하고 있다.

송윤주 비상교육 한국어사업본부장은 "가나다어학당과의 계약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는 걸 실감했다"며 "이번 협력을 계기로 비상교육의 우수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가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