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정책연구원 '산후조리서비스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민주정책연구원은 양승조 의원실과 공동으로 2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0간담회실에서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을 지키는 산후조리서비스 개선방안'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민주정책연구원 연속기획 정책토론회의 일환으로, 산모와 가족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는 방법으로 기존의 공공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한다.

특히 현행 건강보험이 출산에 대해 2박 3일만을 지원하고 있어 많은 산모들이 퇴원 후 산후조리원에 '재입원'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할 예정이다.

요양급여고시를 개정해 신생아 입원료, 분만입원료 산정기준을 연장하거나 '출산친화입원료'를 신설, 수가를 지급하면 산모의 부담은 없는 현 상황을 유지하며 입원기간 확대가 가능하다고 연구원은 주장한다.

이를 통해, 출산 후 입원기간을 6박 7일로 연장할 경우 입원기간이 짧아 어쩔 수 없이 산후조리원을 이용해야했던 저소득 산모가정의 가계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고령출산의 증가로 산후통증을 호소하는 많은 산모들에게 충분한 회복기간을 확보해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전문가들에 의한 모유수유지도, 목욕지도 등을 통해 산모와 가족들의 육아불안을 완화 시켜줄 수도 있다고 강조한다.


아울러, 입원기간이 확대될 경우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산후조리원 내에서의 감염이나 질병, 안전사고 문제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한다.

고운맘 카드 지원금 확대도 논의한다.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분만하기를 원하는 임신부와 가족들에게 현물급여만 제공할 경우, 의료기관은 의료적 대응만을 하고 쾌적성에 대한 대응이 소홀해질 수 있기 때문에 임신부 니즈에 맞는 대응이 되도록 기존의 고운맘카드 지원금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이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