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최경환 부총리 "내년 예산안에 저소득층 위한 통합문화이용권 반영"

최경환 부총리 문화예술산업 활성화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2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줄어든 외국인 관광객 동향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명동의 한 화장품 매장을 방문, 한 중국인 관광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공=기획재정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2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줄어든 외국인 관광객 동향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명동의 한 화장품 매장을 방문, 한 중국인 관광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공=기획재정부

정부가 공연 등 문화산업 지원을 위해 내년 예산안에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사업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공연장 안전시설 구축과 융복합 콘텐츠 개발 등 다양한 문화.관광분야 지원 방안도 같이 담긴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축소로 타격을 입은 문화예술.공연계와 간담회를 열어 "문화·예술계가 발전해야 선진국이 되고 일류 국가가 될 수 있다"면서 "내년 예산안에 통합문화이용권 등 문화·예술계 사업을 위한 예산을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저소득층 등 소외계층의 문화생활을 지원한다는 차원에서 지난 2006년부터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총 155만명을 대상으로 5만원씩 775억원이 편성돼 왔다. 올해는 침체됐던 문화예술 업계의 조기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150억원이 추가로 투입됐다.

최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업계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문화예술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문화·예술계 관계자들은 공연티켓을 한 장 구매하면 한 장을 더주는 '공연티켓 1+1 행사' 등 정부 정책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박명성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은 "이번 1+1행사로 공연 업계가 살아나고 있다"면서 "쌍수를 들고 반긴다"고 말했다. 정부는 메르스로 타격을 입은 공연·예술계를 위해 추경 500억원을 투입해 각종 지원에 나섰다. 민간 예술단체 지방 순회공연(9월부터) 예산도 기존 10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늘렸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이 1973년 지어진 뒤 한번도 개보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참석자들은 "우리나라를 대표하기 창피한 수준"이라고 입을 모았다. 배석한 문체부 원용기 문화예술정책실장이 리모델링에 430억원의 예산이 소요된다는 의견을 밝히자 최 부총리는 "한 번 검토 해보겠다"며 적극적으로 답변했다.

공연장 안전시설 확충 건의에 대해서 최 부총리는 "공연장을 가보면 비상 사태가 나는 경우 안전 문제가 큰 걱정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올해 예산에 공연장 안전 강화 예산을 반영했고 내년에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