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떡 좋아하는 사람이 빵 좋아하는 사람보다 대장암 위험 낮아

떡 좋아하는 사람이 빵 좋아하는 사람보다 대장암 위험 낮아

떡을 좋아하는 사람은 대장암의 위험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떡과 빵 선호에 따라 전통식 및 서구식으로 식사패턴이 다르기 때문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효진 교수팀과 성신여대 식품영양학과 이승민 교수팀은 식이요인과 대장암 발생과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했다고 24일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2010년 1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3개월 안에 대장암 진단을 받은 150명과 116명의 대조군 등 20세에서 80세까지 성인 총 266명에 대해 비교대조 연구를 시행했다.

이들 중 과거 다른 암이나 만성질환 등으로 식생활 변화가 필요했던 이들은 제외했다. 또 대조군은 1년 이내에 건강검진 등에서 암이나 주요 만성질환의 진단 없는 건강한 일반 성인이었다.

연구팀은 한국질병예방본부의 식품섭취빈도조사지(FFQ)에 따라 102가지 식품을 총 16개 식품군으로 분류한 뒤 이들 266명이 1년 동안의 섭취한 종류, 빈도 등에 대한 내용을 분석했다.

여러 식품에 대한 조사결과가 나왔는데, 이 중 서양음식인 빵과 전통음식인 떡의 섭취량과 대장암 발생률에 대해 상반된 내용이 나왔다. 연구 집단 중 빵을 자주 섭취하는 군이 적게 섭취하는 군보다 대장암 발생이 약 2.26배 높게 나온 반면, 떡을 자주 섭취하는 군은 적게 섭취하는 군보다 대장암 발생률이 약 0.35배로 오히려 위험률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박효진 교수는 "이번 결과에 대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할 순 없지만 '떡'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곡물과 야채(섬유질) 중심의 한국의 전통적인 식이패턴을, '빵'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붉은 육류 중심의 서구식 식이패턴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며 "이번 연구 결과는 향후 식이 패턴과 대장암의 위험도의 관계 연구에 좋은 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도 총 지질, 포화지방산 및 단일 불포화 지방산, 음료와 같은 당분의 과다 섭취는 대장암의 발생을 증가시킨 반면, 식이섬유와 비타민 C의 섭취는 대장암의 발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붉은색 육류의 하루 섭취량이 50g 증가 할수록 대장암의 위험이 15% 증가하는 것으로 나오며 붉은색 육류 섭취가 대장암의 발생률을 증가시킴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는 최근 한국임상영양학회지(2015년 4월호)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