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中 솔로데이 1시간 반 만에 725억원 매출


샤오미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솔로데이’에 폭발적인 매출액을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샤오미는 11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인터넷 쇼핑몰 티몰을 통해 이날 솔로데이 할인 행사를 시작한 지 1시간 28분 만에 매출 4억위안(약 725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미패드가 태블릿 부문 판매 1위에 올랐으며 미 헤드폰 등 오디오 기기도 오디오 분야 상위 1~3위를 휩쓸었다. 샤오미는 행사 시작 11분 56초 만에 1억위안(약 181억원)의 매출을 올린 뒤 25분 19초 만에 매출 2억위안(약 362억원)을 기록하는 등 새벽에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아직 스마트폰의 판매는 시작도 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이는 놀랄 만한 수치다.
샤오미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시 간격으로 홍미2, 홍미2, 미노트, 미4, 미4C, 홍미노트2 등을 차례로 판매할 예정이며 이날 신제품 ‘홍미노트2프로’도 출시할 것이 유력하다.

홍미노트2는 정가보다 100위안(약 2만원) 저렴한 699위안(약 13만원), 미4는 200위안(약 4만원) 낮춘 1299위안(약 24만원)에 나왔으며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PC, 공기청정기, 침대등, 보조배터리 등 다양한 상품들을 평소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다.

아울러 파격적인 가격으로 화제를 모은 전동스쿠터 ‘나인봇미니’, 미이어폰, 미밴드 펄스, 건전지, 20000mAh 보조배터리 등 신제품도 이날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