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새누리당 '총선체제' 가동

12월초 공천위 발족 예정 신인 배려 당내경선 앞당겨
새누리당은 다음달 초나 중순께 내년 4월 총선 출마 후보자 선출 및 관리를 위한 '공천관리위원회'를 발족 시키기로 하는 등 '총선체제'로의 전환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아직 선거구 획정 작업이 마무리 되지 않았지만 공천관리위 구성이 늦어질 경우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보다 인재 영입 등 전반적인 공천 작업이 불리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15일 당 사무처 고위 관계자는 이날 파이낸셜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 실무진들 사이에서 공천관리위 발족이나 정치 신인 배려를 위한 당내 경선 날짜 조율 등 여러 이야기가 오가고 있다"면서 "지금 시기적으로 봐서는 다음달(12월) 초나 중순 쪽으로 공천관리위 발족이 유력하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아직 선거구 획정이 마무리 되지 않아 구상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고 있으며, 당분간은 이런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 실무진 사이에서는 내년 총선에 앞서 '정치 신인'을 배려하고자 오는 2월로 예정된 당내 경선을 1월로 앞당기는 등의 방안도 함께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선거법상 예비후보 등록 이전에 원외 출마자가 일반 유권자를에게 명함 등을 돌리며 출마 의사를 밝힐 경우 '선거법'에 위반된다. 따라서 정치 신인들이 최소한 자신의 이름 정도는 알릴 기회를 줘야 하지 않겠냐는 데 무게가 쏠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무성 대표도 지난 13일 주요당직자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구 획정이 빨리 되지 않으면 신인들이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시간이 자꾸 줄어든다"면서 "신인들이 활동할 수 있게 해주려면 정부의 선거법 가지고는 12월 15일 전에 못하기 때문에, 우리 당에서 경선 등록 일자라도 빨리 땡겨주면 신인들이 활동할 수 있어 그거라도 우리가 제공해줘야겠다는 생각"이라며 정치 신인들을 위한 당내 경선 날짜 조율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다음달 초나 중순께 당 공천관리위가 발족 될 경우 그간 지지부진한 논의가 이뤄진 당내 공천룰을 정하기 위한 당 특별기구 구성논의 등도 다시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와 관련해 이장우 당 대변인은 이날 당사 브리핑에서 "아직까지 공식 논의된 바도 없고 비공식 논의된 바도 없다"면서 "실무 차원에서 준비해야 된다는 원론적 차원"이라고 일축했다.

jyyoun@fnnews.com 윤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