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패션그룹형지, 부산면세점 '재도전'

최병오 회장 "탈락 아쉬워 기회 오면 재도전할 것"
패션그룹형지, 부산면세점 '재도전'

부산시내 면세점 입찰에서 탈락한 패션그룹형지가 면세점 유치를 위해 재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사진)은 16일 "부산지역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한 강한 의지를 가지고 면세점 입찰에 참여했지만 (탈락해서) 아쉽다"며 "무에서 유를 창조한 개척자 DNA를 토대로 해 종합패션기업으로서 차별화된 면세점 운영에 자신감이 있어 도전했기에 기회가 오면 시내면세점 사업에 재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 태생인 최 회장은 이미 부산·경남지역을 유통 사업의 거점이자 성장기지로 삼고 있다.
부산 괴정 형지타운에 300억원, 양산 물류정보센터에 600억원, 부산 하단 종합몰에 2000억원 등 2900억원을 이 지역에 투자했다.

패션그룹형지는 앞서 이번 부산 시내면세점 입찰 과정에서 서부산 발전을 통한 부산 균형 발전,면세점 사업 수익 모두를 부산 지역에 재투자,중소중견기업 상생 등을 시민들에게 약속했다.

최 회장은 "특히 이번 면세점 입지로 신청한 부산 하단지역은 성장잠재력이 매우 커 부산시내 면세점 후보지로 손색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