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NH투자증권 "내년 코스피 최대 1850까지 조정"... 美 통화정책 불확실성 부각

NH투자증권이 내년 증시전망에 대해 코스피 지수가 상반기 최대 1850선까지 주저앉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 반등에 따라 2200까지 회복 가능하다고도 제시했다.

세계 경기가 둔화되고 미국의 통화정책이 불확실성을 더해지는 가운데 일시적인 인플레이션 부담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 때문이다. 특히 미국 대선에 따른 시장의 출렁거림도 우려했다.

NH투자증권은 17일 '인베스트먼트 포럼'을 통해 코스피 지수가 상반기 조정을 통해 저점을 통과한 후 하반기에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통화정책에 대해서는 오늘 12월 첫 금리인상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중 두번째 금리 인상을 발표할 것으로 내다봤다. 두번째 금리인상이 발표되면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 주기가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분석했다.

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첫 금리인상 이후 두 번째 금리인상을 확인하면 금융시장은 연준의 금리인상 주기에 대해 예측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며 "상반기에는 달러 강세, 원자재 가격 약세를 예상하고 하반기에는 달러 강세진정, 원화 강세, 원자재 가격 반등을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대선도 주목해야 한다. 각 후보들이 내놓는 공약에 따라 미국의 정책을 예상할 수 있다는 것. 미국의 예상 가능한 정책은 국내 소비 진작책, 중국 일대일로, 워싱턴 시각변화 등이다.
오 연구원은 "민주, 공화 양당의 유력 후보들은 모두 소득불균형 문제를 집중 거론하고 있다"며 "소득 불균형 해소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루고 싶은 마지막 목표로 내년 하반기 이후에는 소득 불균형 해소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이 화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주목받을 업종으로는 정보통신(IT)과 자동차, 화장품, 정유, 바이오, 엔터업종을 선정했다. 투자유망 종목은 삼성전자, SK, LG이노텍, LG화학, 삼성SDI, 셀트리온, LG생활건강, 현대차, 한라홀딩스, SK이노베이션, CJ E&M, 카카오 등 12종목이라고 설명했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