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8~20일 대구서 국내 첫 가스분야 국제회의

80개사 200개 부스 운영
【 대구=김장욱 기자】 국내 최초의 가스분야 국제회의인 '아시아태평양 가스 컨퍼런스 2015(APGC:Asia-Pacific Gas Conference)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APGC 2015'는 한국가스연맹 등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국제가스연맹(IGU)이 특별 후원하며, 대구시를 비롯해 한국가스공사, 글로벌 석유가스 메이저사인 엑손모빌 등이 행사를 후원한다.

특히 이번 회의는 가스업계의 모든 가치 사슬(value chain)을 포괄하는 '가스산업회의'를 국제회의로 격상한 후 처음으로 대구에서 열려 더욱 의의가 크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유명 연사를 초청한 컨퍼런스와 함께 80여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약 200 부스 규모로 가스산업 전시회도 개최, 관련업계와 대구시민들에게 다양하고 알찬 볼거리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사흘간 진행되는 컨퍼런스는 7개 세션으로 구성되며, 선정된 총 38개 논문이 발표된다. 세계 가스산업의 주요이슈를 논의하는 라운드테이블도 열린다.
또 전시회에는 한국가스공사와 삼성중공업, SK해운 등이 한국형 LNG선박(KC-1)을 테마로 전시장을 꾸며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화성, 대주기계 등 대구지역 주요기업을 비롯해 영국전자, 엠티에이치콘트롤밸브, 동화엔텍, 스틸플라워 등 가스관련 중소기업들이 대거 출품, 가스업계 전 밸류체인의 시장 및 기술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장이 될 전망이다.

김연창 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대구시의 에너지 산업에 대한 위상을 제고하고, 2021년 대구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가스총회'(WGC 2021)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징검다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