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국립무용단 '향연' 연출 맡은 정구호 "현대적 감각의 한국무용 종합선물세트"

국립무용단 '향연' 연출 맡은 정구호 "현대적 감각의 한국무용 종합선물세트"

패션 디자이너 정구호(사진)가 지난 2013년 잇따라 선보인 '단'(壇)과 '묵향'에 이어 다시 한번 국립무용단과 손잡고 '전통의 재해석'을 시도한다. 오는 12월 개막하는 신작 '향연'(饗宴)을 통해서다. '향연'은 다양한 한국 전통무용을 엮은 국립무용단의 대표 레퍼토리 '코리아 환타지'를 현대적 감각에 맞게 재구성한 작품으로 정구호가 총연출을 맡았다.

정 연출은 17일 서울 인사동 모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리아 환타지'가 스펙터클이라면 '향연'은 무용에 집중해 한국무용의 춤사위를 제대로 볼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라고 말했다. 태평무, 학춤, 장구춤, 부채춤 등 수십가지의 한국무용 소품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엮은 '코리아 환타지'는 전 세계 80여개국에서 공연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국립무용단 신작 '향연' 컨셉 이미지 (사진=국립극장 제공)
국립무용단 신작 '향연' 컨셉 이미지 (사진=국립극장 제공)


'향연'은 이를 바탕으로 하되 궁중무용, 종교무용, 민속무용 12개로 압축하고 봄·여름·가을·겨울의 4막으로 재구성했다. 1막(봄)은 연회의 시작을 알리는 궁중무용, 2막(여름)은 기원의식을 바탕으로 한 종교무용, 3막(가을)은 여유로움과 풍요로움이 느껴지는 민속무용으로 이뤄져 있다. 마지막 4막(겨울)에는 '태평무'를 배치해 태평성대를 바라는 마음을 강조한다.

'향연'은 정 연출이 먼저 국립극장에 아이디어를 제안해 무대에 오르게 됐다. 그는 "2~3년 전 '코리아 환타지'를 처음 보고 한국무용의 매력에 빠졌다"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무용 공연으로 발전시킬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아이디어를 제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무용은 서양의 춤과 완전히 다른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이번 작품은 춤에 최대한 포커스를 뒀기 때문에 한국 무용의 매력을 최대로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통무용의 춤사위는 그대로 살리되 의상, 음악, 무대장치 등을 현대적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재구성했다. 이를 위해 전통춤의 대가들이 안무가로 참여한다. 무형문화재 제45호 한량무 예능보유자인 조흥동이 안무를, 중요무형문화제 제1호 종묘제례악 '일무' 전수교육 조교인 김영숙,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양성옥 교수가 협력안무를 맡았다. 특히 조흥동 명무는 태평무를 새롭게 안무한 '신태평무'를 선보인다.

국립무용단 신작 '향연' 컨셉 이미지 (사진=국립극장 제공)
국립무용단 신작 '향연' 컨셉 이미지 (사진=국립극장 제공)


'춤이 주역인 공연을 올리고 싶었다'는 정 연출은 춤 이외에 시선과 집중력을 빼앗는 모든 것을 덜어냈다. 심지어 전통무용의 가장 큰 특징으로 여겨졌던 오방색을 해체했다. 가령 태평무의 경우 오방색이 모두 들어간 의상을 빨강과 파랑 계열로 정리하고 무대 장식으로 노랑과 검정 등을 사용해 무대 전체를 오방색으로 완성시키는 방식이다.

음악도 기존 춤곡에 장단만 남겨놓고 춤을 돋보이게 하는 방식으로 편곡했다.
그는 "무대 역시 무용이 주인공이기 때문에 하얀 무대를 기본 원칙으로 한다"며 "특수효과를 배제하고 아주 간결한 무대로 연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연출은 전통을 재창조하는 것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전통을 그대로 유지하고 전수하는 사람, 전통을 현대에 맞게 응요하는 사람, 완전히 새로운 것을 창작하는 사람이 고루 활발히 활동해야 한 나라의 문화가 발전할 수 있다"며 "이번 작품이 두 번째 작업으로서 역할을 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자부했다. 공연은 12월 5~6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dalee@fnnews.com 이다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