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유럽증시] 파리 테러 충격 딛고 반등... 런던 1.99%↑

유럽 주요 증시가 17일(현지시간) 상승세로 마감하면서 파리 테러 충격에서 벗어난 모습을 보였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99% 오른 6268.76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도 2.41% 상승한 10971.04에, 프랑스 파리 증시 CAC40 지수 역시 2.77% 오른 4937.31을 기록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2.67% 오른 3451.94였다.

파리 테러가 글로벌 증시에 더 이상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히려 프랑스 당국이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을 강화한 만큼 방위산업 주가가 상승했다.
롤스로이스는 전일 대비 5.2%, BAE 시스템은 2.0% 올랐다.개별 부문에서는 특히 석유·가스 주가 상승세가 두드러져 토탈과 로열더치셸은 같은 기간 3.5% 이상 올랐다. 런던 증시의 종합 기계회사인 스미스 그룹은 실적 개선 소식에 전 거래일 대비 9% 급등했다.

why@fnnews.com 원희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