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전국 1위

【 대구=김장욱 기자】 대구시가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굳히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올해 시·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에서 1위로 평가받아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시는 2012년 최우수를 시작으로 2013년 대상, 2014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주간 홍보사업 우수기관에도 선정된 바 있다.

이번 평가에서 시는 △대구시의사회와의 협력 사업 추진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지원단 운영 △고혈압·당뇨병 광역교육정보센터 운영 △시와 구·군 보건소 협의체인 '건강하모니' 운영을 통한 사업추진 기반을 구축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사)대한노인회 대구시연합회와 (사)대한미용사회 대구시협의회 등 지역사회와의 연계를 통해 건강드림사랑방 29개소 및 건강드림미용실 114개소를 운영하는 주민 밀착형 인식개선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대구시 고혈압·당뇨병광역교육정보센터는 기존에 등록된 10만1831명 환자에 대한 콜센터 서비스와 센터자체에서 개발한 개별 맞춤식 교육 프로그램인 '단계별 교육프로그램' 운영 3846회, 환자교육 및 상담 6983명, 환자자조모임 및 특별프로그램 운영 35회, 지역사회 교육 지원 160회를 수행했다.

김영애 시 보건복지국장은 "심뇌혈관질환은 금연, 올바른 생활습관, 선행질환인 고혈압·당뇨병 관리로 80%가 예방 가능하다"면서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시가 중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을 더욱 견고히 다져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