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책을 읽읍시다] 판결을 다시 생각한다

사회적으로 의미 있던 판결의 속사정
김영란 / 창비
김영란 / 창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