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TX조선 노조, 사측 구조조정 방안 '조건부 수용'

STX조선해양 노동조합이 회사 측 구조조정 안을 수용하기로 하고 동의서를 회사에 제출했다.

STX조선해양 노조는 사측에서 제시한 인력 감원·회사 조직 축소·급여 삭감 등의 내용을 담은 구조조정 안을 조건부로 수용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노조가 제출한 구조조정의 정확한 방법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STX조선해양은 지난 17일 이병모 사장이 사내 소식지를 통해 내년까지 인력 30% 감원, 회사 조직 30%축소, 임직원 급여 10% 등의 내용을 담은 고강도 구조조정 안을 임직원과 노조 측에 전달했다.

STX조선해양 노조가 사측의 제안을 조건부로 수용하면서 법정관리 신청으로 가는 가능성이 많이 낮아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재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STX조선해양에 대해 정기 실사를 진행 중이다.

이달 말 나올 결과에 따라 산업은행은 STX조선해양의 처리 방향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STX조선해양은 2013년 4월 자율협약에 들어간 이후 최근까지 4조5000여억원의 자금은 지원 받았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